서브톱배너
미디어_뉴스

[간택블로그] 미국에도 보쌈이 있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노매드 작성일70-01-01 09:33 조회1,712회 댓글0건

본문

HOME ≫ 노매드 기사읽기

[간택블로그]
[김치군의 내여행은 여전히 ing]
미국에도 보쌈이 있었다? TERREBONNE DEPOT

2010. 10. 05. 화요일
노매드 관광청
김치군
http://www.kimchi39.com/

노매드간택블로그_마크main.jpg

200888225711[3].gif




미국 오레건 중부에 있는 작은 마을인 TERREBONNE에는 TERREBONNE DEPOT이라는 음식점이 있습니다. 보통 Bend를 거쳐서 크레이터 레이크 국립공원(Crater Lake National Park)을 가는 사람들이 지나가게 되는 작은 마을이죠. 이곳에서 주유를 하면서 식사를 할 겸 해서 들렸던 식당이었습니다. 포틀랜드에서 Bend로 가는 길의 레스토랑을 검색했다가 옐프닷컴(http://www.yelp.com)에서도 별4개반이라는 높은 점수를 얻었던 이 레스토랑을 찾았고, 그래서 방문하게 되었었습니다.


30도가 넘어갈 정도로 더운 날씨였지만, 건조했던지라 그늘은 꽤 시원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입구가 있는 테라스쪽에서 식사를 하는 사람들이 많이 보였는데, 아쉽게도 3명이 앉을 수 있는 테이블이 없어서 저희는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이곳은 신선한 재료들을 사용하는 웰빙요리로 유명하다는 평이 대다수였는데, 햄버거임에도 불구하고 오레건 주 내의 신선한 야채와 고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다른곳과는 비교가 불가능하다는 평이 있었습니다. 저희는 3명이었기 때문에 오레건 팜 버거(Oregon Farm Burger)와 스테이크, 그리고 에피타이저를 시켰습니다.

처음에는 에피타이저를 먹을까 말까 고민했는데, 서버의 강력 추천으로 Pork Belly Lettuce Wrap을 시켰습니다. 번역하자면, 삼겹살 상추쌈 정도가 되겠네요. 왠지 익숙한 이름이었는데, 나중에 이 요리의 정체(?)를 알게 되었답니다.


일단 저는 버거를 시켰기 때문에 콜라도 한잔 시켰습니다. 평소에 탄산을 잘 안먹는 편이지만, 피자나 햄버거를 먹을 때에는 이상하게 콜라를 같이 먹게 되더라구요. ^^


에피타이저로 시킨 오르가닉 믹스드 그린 샐러드. 그린샐러드ㅏ고 하면 보통 녹색 풀들(^^)을 모아놓고, 발사믹 소스를 모아놓은 것을 상상하게 되는데.. 여기는 다양한 샐러드와 함께 고르곤졸라치즈, 사과도 들어가 있네요. 의외로 상큼하면서도 괜찮은 샐러드였습니다. 채소들도 입에서 느껴지는 것이 굉장히 신선했었습니다. 왜 인기있는 곳인지 알만하더군요.




두번째는 에피타이저로 시켰던 삼겹살 상추쌈입니다. 제가 의역을 한 번역이기는 하지만, 한국 사람에게는 왠지 익숙한 느낌을 주는 메뉴였습니다. 한국의 상추와는 조금 다르지만 비슷한 종류(Butter Leaf Lettuce)를 이용하고 있고, 잘 구워진 삼겹살이 눈에 띕니다. 상추쌈(Lettuce Wrap)이라는 이름답게 다양한 재료들을 넣고 싸 먹습니다.


상추를 밑에 깔고 오이, 땅콩, 파프리카, 고수를 얹은 다음에 그 위에 삼겹살을 얻고 라임을 뿌린 뒤에, 이 곳 Terrebonne Depot의 소스를 얹고 싸먹으면 됩니다. 딱 보더라도, 한국의 보삼과 비슷한 느낌이 들지요?

그래서, 서버에게 이 음식이 한국의 음식과 굉장히 비슷한 느낌이 드는거 아느냐고 물은 뒤에 이 음식의 아이디어를 얻은 곳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부부는 암벽등반을 취미로 하면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데, 그 중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남자 오너분께서 한국에서 3년정도 영어교사를 하면서 한국의 보쌈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더군요.

어쩐지, 형태와 재료는 다소 다르다고 할 수 있지만, 뭔가 친근한 느낌이 드는 이유가 여기에 있더라구요. 어쨌든, 한국의 음식을 미국방식으로 바꿔서 훌륭한 모습으로 바꿔낸 것에 대해서 참 대단하다 싶었습니다. 그리고, 가장 큰 건... 이거 정말 맛있었어요. ㅠㅠ..




요 햄버거는 제가 시켰던 오레건 팜 버거(Oregon Farm Burger)입니다. 사실, 이걸 시킬까 말까.. 하고 고민할 때 서버가 우리 레스토랑의 하이라이트라고 강조했기 때문에 시켜봤었습니다. 야채에서부터 레스토랑의 모든 것이 함축된 버전이라고 했었거든요^^; 알고보니 두꺼운 쇠고기 패티에, 아까 삼겹살 상추쌈에 들어갔던 돼지고기, 그리고 그 위에 계란이 올라간.. 말 그대로 '육해공'이 포함된 햄버거였습니다.


거기다가 야채들을 얹고 소스를 뿌려서 먹는 햄버거의 맛은.. 정말 최고였습니다. 3가지 고기를 이렇게 섞어도 맛있을 수 있다는 것은 여기서 처음 알았습니다. 역시 재료의 신선함과 맛있는 빵도 그 하나의 비결이겠지만, 어쨌든 햄버거를 먹으면서 감동했던 몇 안되는 순간이었습니다. ㅠㅠ.. 이 레스토랑에 가시게 되면 이 버거 꼭 드셔보시라고 강추하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스테이크. 요건 제가 시킨 메뉴는 아니었는데, 1조각 정도만 얻어먹었었습니다. 미디엄레어로 구운 고기의 굽기도 괜찮았고, 입에서 살살 녹아들어가는 좋은 고기를 쓴 것 같았습니다. 미국에서 워낙 쇠고기 스테이크를 여러번 먹다보니, 이제 스테이크에 있어서는 어느정도 미각이 발달(?)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스테이크의 맛도 훌륭했지만, 그래도 여기선 일단 버거를 맛보는게 좋을 거 같아요^^



마지막으로 후식으로는 3명이서 크렘블레를 하나 시켜먹었습니다. 딱딱한 겉도 그렇지만, 안쪽의 달콤한 푸딩도 정말 맛있어서 만족스러운 후식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여기는 은근히 음식 이곳저곳에 호두를 사용하는 것을 즐기는 것 같았습니다. ^^

사실, Terrebonne라는 곳이 크레이터 국립공원으로 가는 길에 있다고는 하지만, 쉽게 들릴 수 있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꼭 가보시라고 추천하기는 아무래도 어려운 감이 있지만.. 그래도 미국을 렌터카로 여행하면서 이곳을 지나갈 일이 있다면, 한국의 보쌈을 모티브로 한 상추쌈도 먹어보고.. 이곳의 자랑인 오레건 팜 버거도 한번 드셔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유명한 맛집을 찾아가서, 그 기대만큼 만족하는 것은.. 정말 여행하면서 만날 수 있는 가장 큰 기쁨인 것 같습니다.



크게 보기





출처 : 김치군의 내 여행은 여전히 ing

(http://www.kimchi39.com/entry/terrebonne-depo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